송도 LNG 생산기지 가스 노출 사고 빈둥거리기


http://www.joongbo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206358

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724209

검색해보면 수도 없는 기사가 쏟아져 나옵니다만, 상대적으로 묻히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사건입니다.

추측일 뿐이지만 송도 주민 중 한 사람으로서....생명의 위협을 느끼고 있는 바, 간략하게나마 리포트를 남깁니다.


<개요>

송도 LNG 생산기지의 총 저장량은 최대 288만 CBM(cubic meter)로 만에 하나 폭발을 가정(그럴 일은 절대 없겠지만) 한다면 TNT 환산 메가톤 규모의 어마어마한 에너지를 보관하고 있는 곳입니다. 저도 이사 오고 나서 도심 인근에 그런 시설이 있는 걸 알았지만....당연히 대한민국의 행정력을 믿어 의심치 않기에....그럭저럭 잘 살아왔네요. 참고로 저희 집에서 직선거리로 불과 4km 남짓 떨어져 있는 거리입니다.

그런데 얼마 전에 평소에는 보이지 않던 거대 불꽃이 플레어 스택에서 뿜어져 나오는 것을 봤습니다. 비싼 LNG를 태워 없앤다는 것이 긴급 상황으로 밖에는 볼 수 없는 측면이 있기에 좀 걱정이 되긴 하더군요. 어떤 사고인지는 모르겠지만 탱크 내부 압력 해소가 시급한 상황으로 보였습니다.



그리고 몇일이 더 지나니 여기저기 기사가 뜨더군요.

내용인즉슨, 1번 탱크에 LNG를 채우다가 다 찬줄 모르고 방치해서 LNG가 샜다....뭐 이런 내용입니다.

가스레인지 켜 보시면 누구나 알게 됩니다만, 스파크 한방에 불이 붇는게 천연가스에요.

그런데 저 거대한, 하나에 100,000cbm이나 들어가는 탱크가 그렇게 쉽게 넘칠만큼 허술한지는 의심이 들더군요.





<사고 발생 메커니즘 추정>

참고로, 인천생산기지 탱크 1호기의 경우 1997년 경 완공되어 다소 노후화된 설비입니다.
최근에 지어지고 있는 탱크는 full-containment type 이거나, 아예 땅 속으로 박아 버리는 경우도 있죠.

그림은 그 당시에 주로 지어지던 single containment type 저장탱크의 단면도에요.

9번 suspended deck 이라고 하는게 일종의 덮개인데요, 밀폐 형식이 아닙니다. 그래서 넘치면 10번 단열재가 채워져 있는 곳으로 LNG가 그대로 넘어갑니다. 만약 넘어가는 구조가 아니라 하더라도 상부 돔 구조의 outer shell에 LNG가 직접 닿게 되어 위험한 것은 마찬가지에요.

밀폐 형식으로 할 경우 Breathing tank를 별도로 두어야 하는데 개방형 구조가 대세가 된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죠. 사실 저도 전문가가 아니라 그것까진 모르겠습니다. 

LNG라는 것이 무려 영하 162~3도 정도라 철판에 묻으면 취성이 증가하여 아주 적은 충격에도 크랙이 생기고 부셔지게 됩니다. 그래서 6번 primary container의 재질은 저온 취성이 발생하지 않는 9% 니켈강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러면 8번 outer shell은? 친절하게도 not able to contain liquid라고 나와있군요.


종합해보면 현재 1번 탱크에서 가스가 새고 있다는 사실을 고려했을 때 outer shell에 균열이 있다고 생각해 볼 수 있겠습니다.

원인은 두 가지 정도가 아닐까 싶어요.

1. 압력 조절 실패 : 어떤 원인에 의해 탱크 내부 압력이 증가하여 팽창하면서 균열이 발생(처음엔 별로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기사 중 상부 돔이 부풀었다! 라고 하는 대목이 있어 추정해 보았습니다)

2. Outer Shell과 LNG의 접촉으로 인한 취성 균열 : 말 그대로 차가운 LNG가 직접 Outer Shell에 닿으면서 취성 크랙이 발생했다는 가정입니다.

현재는 보관되고 있던 잔여 LNG를 다른 탱크로 모두 이송한 상태이고, 정밀 안전점검을 진행중이라고 하니 추가 사고의 위험은 걱정하지 않아도 되리라 믿음을 가져봅니다.




참고로 full-containment type의 경우 LNG가 inner wall(primary container)을 넘어도 wall liner(secondary containment)와 Precast Concrete로 방호되어 안정성이 무척 좋습니다. 

근래에 도입되는 비싼 기술이라....앞으로는 안전 측면에서 이런 신기술들을 도입해야겠죠.




<사고 원인 추정>

사진은 LNG 저장 탱크의 개략적 계측 시스템입니다.

1번 주측심기, 2번 부측심기 등 2개의 메인 측심기(Level Gauge)가 부착되어 통제실로 실시간 정보가 전송됩니다.
참고로 특정 수심 도달에 따라 Alarm을 울리도록 지정할 수 있습니다.

선박에선 95%나 98% 등에서 고수위 경보를 울리도록 되어 있는데, 여기서도 마찬가지로 특정 수위에 도달할 시 통제실에 경고음이 울리도록 설정되어 있을 것으로 추정합니다. 특히, 하나가 고장 날 경우를 대비해서 Primary system과 Secondary system으로 2중 안전 장치를 해 놓은 셈이죠.

흘러나온 기사에 따르면 Alarm이 고장나 경고음이 울리지 않았다라는 얘기가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굉장히 이상한 부분입니다. '관심이 없었다' 고 표현하는게 적당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왜냐하면 4번의 존재 때문인데요,

4번은 독립적인 고수위 경보 센서가 되겠습니다. 1, 2번에서 모두 놓쳤을 경우(!)를 대비하여 일정 수위 이상 차오르게 되면 독립적으로 경고음을 내보내도록 되어 있습니다. 게다가 ESD(Emergency Shut Down)를 통해 아예 밸브를 차단해버리도록 구성되어 있다고 생각한다면, LNG가 primary container를 넘어 가는 상황이 언뜻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무턱대고 넘겨짚기 전에, 제가 구글링으로 찾은 자료는 typical system으로 송도 LNG 생산기지의 system과 전혀 상황이 다를 수도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하지만 안전이 무엇보다 중시되는 이런 시설에서, 이에 준하는 안전장치는 분명 가지고 있을 것 같은데 참 미스테리 하단 말이죠....

순전히 제 추측입니다만, 그 누구도 관심이 없었고 ESD마저 동작하지 않았던 상황이 아니라면 설명이 어렵습니다. 뭐 다 좋다 치더라도 정기적인 system 점검조차도 부실했던 것이 아닐까......라는 의심을 지울 수가 없네요. 


면밀하게 검토해서 명쾌한 재발방지책을 제시해 주면 좋겠습니다. 송도 살기 무서워요......



P.S. 평범한 공학적 지식을 보유한 존문가의 구글링에 따른 견해로, 실제와 전혀 무관할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그냥 무섭다는 징징.....


새우튀김 집에서 먹기




지난 화재 이후 처음으로 소래포구를 가보았습니다. 유명세나 규모에 비해서는 별로 살 것이 없는 곳이라 심심하면 한번씩 들르곤 하는 곳이에요. 소래포구 횟집에서 굴을 먹고 노로바이러스 직격탄을 맞은 악몽도 있어 그간 뜸하긴 했네요.

가을철이면 양식 흰다리새우와 자그마한 김장용 새우가 많이 보이고 가격도 좋아 한번쯤 사다가 튀겨먹곤 합니다.

흰다리새우의 경우에는 보통은 대하라고 속여(?) 팝니다만 대하는 양식이 안되고 활어 상태로 유통되지 않으며 가격도 비쌉니다. kg 당 3~4만원 정도 하는 것 같은데 먹어보질 못해 맛은 모르겠습니다.

활흰다리새우는 kg 당 2만원 정도(30~40마리 정도 됩니다)로 저렴하긴 합니다만, 식감이 좀 아쉽죠. 탱글탱글하지 않고 좀 퍽퍽하다 해야 하나요... 그래도 워낙에 신선도가 좋은 시즌이라 단맛 즐기기에는 나쁘지 않더군요.

손질하면서 몇 마리 생으로 먹어보니 단맛이 꽤 올라오는 것이 맛있더라구요. 대가리는 투구 벗기고 수염 제거해서 튀겼습니다.





튀겨놓으니 단맛이 많이 올라옵니다. 신선도가 좋으니 분식집 새우 튀김과는 비할 바가 아니네요.




새우 내장의 녹진함도 즐겨야죠. 

막상 튀겨놓고 보니 좀 물리기도 해서 버터구이로 했으면 어땠을까 싶습니다.




코스의 마지막까지 튀김으로 @.@

흔히 김장새우라고...젓갈담는 새우인데 생새우를 갈아서 김장양념에 쓰기도 하나봅니다.

이번 주말엔 김장을 해야할텐데....처음 해보는 김장인 만큼 이것 저것 넣기 보다는 가장 보편화된 방법으로 해볼까 싶어요. 힘들게 키운 배추인데....어설프게 기교 부리다가 말아먹는 경우는 없어야겠죠 ㅎㅎ

요즘 이자까야 같은 곳에서 새우깡이라는 이름으로 이렇게 내는 곳이 좀 있죠?

역시 이런것들 튀겨놓으면 냉장고 맥주 재고가 탈탈 털리는군요. 칼로리 걱정을 좀 해야할 듯 싶습니다 ㅜㅠ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화이트)

1664
1388
883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