팥앙금과 오하기떡 집에서 먹기




단팥빵이 먹고 싶어서 팥을 삶았다가 팥소가 남아서 만들어 본 오하기. (おはぎ)
일본식 찹쌀떡이라 생각하면 될 듯. (부드럽고 쫀득쫀득한 모찌와는 식감에 차이가 있다) 





부모님들께서 작년에 농사지으신 귀신잡는 무농약 팥

물에 씻을 때 쭉정이는 물위로 떠오르니 제거해 주고, 팥 삶기 시작.

팥은 삶은 물을 버려가며 3번을 삶는다. 
300g의 팥 기준으로 500cc의 물을 넣고 끓어오르면 바로 체에 받쳐 물을 버리고, 900cc의 물을 더해 15분간 삶아서 다시 한번 체에 받쳐 물을 버린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1200cc 정도 물을 더해 1시간 정도를 더 삶아주면 된다.

팥을 쓴맛을 제거하기 위해 거치는 과정인데 물을 한 번만 버리는 레시피도 가능할 듯.




물이 졸아들어 팥들이 수면위로 모습을 드러낼때 쯤 (유기농)설탕과 흑설탕을 섞어 세번 정도 나누어 섞어준다. 
설탕의 양은 250g 정도가 표준이라고 하는데 취향에 따라 조금만 사용해도 괜찮을 것 같다. 

설탕 150g과 흑설탕 75g을 섞어 사용했는데 충분한 단맛이 났다. 빵 속에 넣을 게 아니라면 설탕양을 조금 더 줄여도 좋을 듯.





수분이 자작해질때 까지 눌지 않도록 졸여주는 것. 

통팥이 씹히는 느낌이 좋아서 별로 으깨지 않고 젓기만 해 주었다.
한쪽 방향으로만 저으면 통팥 알갱이가 살아있는 느낌으로 졸여진다.






한김 식힌 팥앙금은 거의 찰흙정도(?)의 점도가 적당한 듯. 






찹쌀과 멥쌀을 2:1~3:1 정도로 섞어서 밥을 지은 후 으깨어 동그랗게 경단을 만들어 준다. 
전통적인 오하기라면 쌀알이 씹힐 정도로 성글게 찧어 사용하는 것이 표준인듯 싶다.



사실 그냥 찬밥임.

담번엔 꼭 찹쌀밥으로.....






경단을 팥앙금으로 감싸기만 하면 되는 뭔가 요리라기엔 너무 심플한 오하기가 완성.

일본 전통 오하기를 먹어본 적이 없어서 좀 애매한 면이 있지만 누구나 상상할 수 있는 맛 그대로다. 
팥을 좋아하는 나 같은 사람이라면 간편한 간식으로 즐길만 한듯. 

팥 삶기는 간단하지가 않다는게 함정.


이 레시피가 소개된 이이지마 나미의 LIFE 라는 요리책에 보면 이런 얘기가 있다.

'맛있는 음식을 먹는 시간은 실로 풍요로우며, 무어라 말할 수 없는 행복을 느끼게 된다.'

비단 맛있는 음식에만 해당되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살아가는 것에 대한 의미를 생각하게 만드는 말이 아닐까.




핑백

  • Cooking Engineer : 단팥빵 만들기 2014-03-03 07:26:16 #

    ... 높은 온도로 보온이 잘 된다. -_- 발효 시간은 1~2시간. 얼추 2배 정도 부풀어 오르면, 50~55g 단위로 나누어 놓고 젖은 면보를 덮어 15분간 중간발효. 오하기 포스팅에서 등장했던 팥소도 50g씩 나누어 준비. 중간발효를 거친 반죽으로 잘 감싸서 팥빵 모양을 만들어 준다. 눈물의 마른 면보 참사 이후 눈에 띄게 수 ... more

  • A Little Bit Self-Conscious : 팥죽을 만들어 보자 2014-12-08 12:18:15 #

    ... 는다는 붉은 빛깔의 팥. 올해도 어김없이 부모님의 밭에서 한 됫박 얻어왔다. 작년엔 통팥 앙금을 만들어 팥빵이랑 오하기떡을 해먹었던 기억. 벌써 1년이 지났나 싶다. 오하기떡 단팥빵 만들기 물이 끓어 오르면 물을 한 번 버려주는 것이 포인트. 팥에도 인삼에 많이 들어있는 '사포닌'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는데,쓴맛과 떫은 맛을 내기 ... more

  • A Little Bit Self-Conscious : 팥을 졸였다 2015-08-12 12:16:59 #

    ... 만들었다. 가을이 되면 햇팥이 또 나올테고...냉동실에 있던 작년 팥을 탈탈 털었다.녹차 아이스크림이랑 같이 먹고 싶은 욕심에 ㅎㅎ 레시피는 지난 포스팅으로 :-) 팥앙금 만들기 얼마 전에 한끼 때우려 애슐리에 갔다가 발견한 메뉴 중 찜해두었던 팥 크레페를 아침으로 만들어 봤다. 휘핑크림에 시럽 약간 더하면 최고일듯 ㅋㅋ ... more

덧글

  • 리에르 2014/02/25 14:10 # 답글

    정말 팥삶는 것을 해내셨다는 것에 존경을 표합니다. 너무 귀엽고 예쁜 오하기네요. 예전에 오하기 하나 잘 만들어보겠다고 계속 만들어대던 커리어우먼이 나오는 드라마를 본 적이 있었는데, 어찌나 하나만 먹고 싶던지ㅋ

    생각해보면 하루에 두세번은 무어라 말할 수 없는 행복을 느낄 기회가 있네요. 생각만 해도 든든하네요 :)
  • 쿠켕 2014/02/25 18:00 #

    말씀하신것처럼 대단한 일은 아닙니다^^; 삶는 시간이 길어서 그렇지 누구나 쉽게 할 수있는 일이 아닐까 싶네요.

    감사합니다.
  • 명리(名利) 2014/02/25 15:00 # 답글

    LIFE 책을 통해 알게된 오하기떡인데 이렇게 실제 만드는것도 보게 되다니요.^^

    어렸을때 어머니덕분에 수수팥경단을 생일날 마다 먹었던지라 그 정성이 생각나고 그 맛이 더 그립습니다.

    제가 직접 만들어보고 싶지만서도 실력이 안되는지라 이렇게 포스팅만 보고 위안을 삼으려합니다. ^^
  • 쿠켕 2014/02/25 18:01 #

    저도 수수팥떡 정말 좋아하는데 요즘은 구경하기가 어렵더라구요.
    그냥 팥을 물에 삶기만 하면 되는 아주 간단한 일이니 한번 해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화호 2014/02/25 15:44 # 답글

    아앗 저도 오하기 너무 좋아하는데;ㅁ;ㅁ;ㅁ;ㅁ;ㅁ;ㅁ;ㅁ;
    너무 맛있어보입니다>_<
  • 쿠켕 2014/02/25 18:01 #

    감사합니다^^
  • lindy 2014/02/25 19:45 # 답글

    문득 ... 오메기떡과 이름도 생김새도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
    그나저나 맛있어보여요 :) !!!
  • 쿠켕 2014/02/25 21:35 #

    그러고 보니 생긴건 닮은 것 같기도 하네요~
    하지만 오메기떡 쪽이 정성도 많이 들어가고 맛도 더 좋겠지요 ㅎㅎ
  • 곰탱이 2014/02/25 23:43 # 삭제 답글

    예전에 일본 만화책에서 한번 보고 어떤 떡인지 궁금했는데 쿠켕님 덕분에 의문 풀고 갑니다!
  • 쿠켕 2014/02/26 07:12 #

    생각보다 특별할게 없죠? ㅎㅎ
  • 징검다리 2014/02/26 08:33 # 삭제 답글

    나물공주님이 아들을 좀 닮아 보라고 하네? ㅎㅎㅎ
    글 솜씨가 마치 전문가 같이 돋보인다.
    내년에는 팥 농사를 더 많이 지어야 할 것 같구나. ㅎㅎㅎ
  • 쿠켕 2014/02/26 12:08 #

    흉내나 내는 수준인지라....전문성을 논하기엔 좀 무리입니다.
    농사지어주신 것들은 항상 감사히 잘 먹고 있구요, 아버지는 아버지고 아들은 아들이죠.
    똑같은 사람이 또 있다면 어디 재미가 있겠습니까.
  • 최가지 2018/02/25 06:09 # 삭제 답글

    아들과 아빠의 대화 뀌요워효ㅎㅎㅎㅎ

    안에 짭살경단? 이라고 생각하면 되나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035
222
9220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