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질페스토 만들기 집에서 먹기





코스트코에 갔다가 프레쉬 바질이 너무 싱싱하고 탐스러워 보이길래 한팩을 집어 들었다.

100g에 9천원 정도? 단위 무게당 단가로 보면 쇠고기 보다도 비싸지만 제법 부피가 있어서 그렇게 비싸게 보이지는 않는 착시효과가 있다. 

통상 페스토 소스라고 하면 바질을 빻아서 만든 초록색 소스를 떠올리지만 정확하게 말하면 제노바 스타일의 바질 페스토 소스라고 한다. 시칠리아의 페스토는 토마토를 첨가해서 붉은빛이 난다고.


생활팁으로, 푸성귀가 시들할 때 얼음물에 설탕 한숫갈 넣어서 잠시 담궈두면 개선효과가 있다는 것 정도는 상식으로 기억해 두면 좋다.





제노바식 페스토 소스에 빠질 수 없는 파인넛.

참고로 국내산 잣 또한 애미없는 가격이다. 100g에 거의 만원돈 가까이 함 ㅋ
페스토 하나 만들자고 이런 걸 사는게 잘하는 짓인가 싶기도 하지만.....-_-;;





잣은 마른팬에 살짝 볶아서 고소함을 증폭시켜주고,






전통 페스토 소스는 돌절구에 빻아야 한다지만, 역시 믹서기가 출동한다.

하다못해 푸드 프로세서라도 있으면 바질부터 빻은 뒤에 오일을 첨가하는 순서를 지킬 수 있을 것 같은데 믹서기는 믹서기인지라 바질, 마늘, 잣, 페코리노 치즈에 오일까지 미리 넣어서 걍 돌렸다.

옛날 제이미 올리버의 요리 프로그램인 올리버 트위스트가 EBS에 방송되던 시절에 그토록 갖고 싶었던 돌절구인데 ㅋ
대충 검색해보니 5만원선에서 구매가 가능한듯.

전지전능하신 와이프느님.....은총은 한번 베풀어 주시옵소서.






역시 뭔가 아쉬운 비주얼인듯.

돌절구 돌절구 깨도 빻고 통후추도 빻고





급한데로 찬물에 헹군 스파게티면에 비볐는데 면이 좀 두껍게 느껴지기는 한다.

꼬맹이의 표현대로라면,

'초록맛이 난다' 라는 평.

생각해보면 제법 그럴듯한 표현이다.





아쉬운 마음을 달래고자 카펠리니 투입.

간이 좀 부족한가 싶어 페코리노 치즈도 좀 더했더니 한결 낫다.






역시 냉파스타는 카펠리니가 진리인 것으로.


잘 만들어진 바질 페스토가 어떤 맛인지 정확히는 알수 없지만,
솔직히 자주 해먹고 싶지는 않은 맛이다.

코스요리 중간에 한 젓가락 정도만 곁들여진다면 아주 맛있게 즐길 수 있을것 같은 느낌.
요걸로만 배채우기는 무리인 맛 ㅋ

아마 야매로 만든 탓이겠지.







덧글

  • 2014/08/04 12:3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08/04 13:0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black 2014/08/04 13:08 # 답글

    소금, 후추 전혀 안넣으신건가요?
    간 안하면 .. 조금 풀내, 비린 맛이 나긴 하더라고요. 아무리 허브라도.. ㅎㅎ
    그리고 호두! 호두 들어가면 좀 더 고소해져요. 마늘보단 호두 추천합니다.

    저는 한 통(200g)만드는데 국산 호두랑 국산 잣, 그리고 조금 고급 파르마자노 치즈를 넣었더니..
    단가가 4만원에 육박하는 엄청난 물건이 되더라고요.. 국산 견과류 가격 무서워요.

  • 쿠켕 2014/08/04 13:37 #

    굳이 말하자면 원조 레시피랍시고 따라했는데 '에이~뭐 이정도?' 이런 느낌이랄까요.
    두릅이나 호두 같은걸 사용하는 베리에이션으로는 여러번 해봤는데 정통 바질페스토 레시피라고 해서 뭔가 확 와닿는 건 없더라는 얘깁니다 ㅋ

    레시피는 자세하게 안썼지만 소금후추도 물론 적당량 넣었습니다^^ 레몬즙도요.

    투자대비 좀 아쉽다는 뭐 그런 넋두리로 봐주시면 될것 같아요. 국산 견과류들 가격 정말 무섭다는 부분 동감합니다.
  • 루나루아 2014/08/04 13:33 # 답글

    초록빛 맛났어!!!!(보랏빛 맛났어!!!!)
    으으.. 솔직히 전 바질 페스토 그닥....
  • 쿠켕 2014/08/04 13:43 #

    말그대로 초록맛 -_-
    제 스타일에도 좀 아닌듯 ㅋㅋ
  • redplum 2014/08/04 15:05 # 답글

    ㅋㅋㅋㅋ저도 하도 여기저기서 바질페스토라고 하길래.. 현지 페스토를 사오는....짓을 하였지만 ㅠㅠ 정말 풀맛인거같애요.. 뭘해도 나랑안맞아ㅜㅜ
  • 쿠켕 2014/08/04 22:56 #

    한국인 입맛에는 호불호가 갈릴 수 있을 것 같아요 ㅋ
  • 까진 바다표범 2014/08/04 19:01 # 답글

    초록맛 ㅋㅋㅋㅋㅋ 귀엽네요.
    절구는 유럽 출장때 사시는건 어떠신가요? 부엌용품 전문점에 가시면 은근히 괜찮은 물건들 많이 있어요. 한국보다 쌀지는 모르겠지만요. (영국은 안 오시겠지만 여기선 제이미 올리버 제품들이 인기가 별로 없어서 세일들을 아주 아주 많이 합니다)
  • 쿠켕 2014/08/04 23:10 #

    음 제이미 올리버가 영국에선 그닥인가봐요 ㅋㅋ 영국의 에드워드 권이라 해야하나;;
    코펜하겐-함부르크 일정인데 특히 코펜하겐에 가면 눈 크게 뜨고 다녀야겠어요. 왠지 뭔가 하나 득템할 수 있을듯!
  • infatuation 2014/08/04 21:04 # 답글

    ㅠㅠㅠㅠㅠㅠㅠ제가 어제 밤에 바질페스토 먹고싶어서 울다가 잠이들엇는데 ㅠ내일 시금치페스토라고 만들어먹어야겠어요
  • 쿠켕 2014/08/04 23:12 #

    저 아직 반밖에 못먹었는데 드리고 싶네요 ㅜㅠ
  • infatuation 2014/08/05 00:48 #

    흑흑시금치 계절이아니라 구할수없었다는 슬픈 후문이,,바질을 키워야할가요 흑흑
  • 쿠켕 2014/08/05 00:59 #

    브로콜리도 괜찮지 않을까 싶습니다 ㅜㅠ
  • infatuation 2014/08/05 01:27 #

    브로콜리로 도전해볼게요 내일은 바질를 구하러 읍내?를 나가보아야겠어요 감사합니당
  • 마언니 2014/08/04 23:18 # 답글

    보내주시면 잘 먹을 수 있.....(막 이러고.)

    전 올해 바질 좀 뜯어먹어 보고 싶어서 씨도 뿌리고 모종도 구매해서 심어보는데............워킹맘은 안되나 봅니다. 망헀어요> ㅠㅠ
  • 쿠켕 2014/08/04 23:50 #

    보통 3일 안에 먹으라고 써있더라구요 ㅋ 드시고 배탈 나실까봐 :)

    이상하게 화초가 잘 안되는 집이 있죠. 꼭 워킹맘이라 그렇다기 보다는....
    그러다가 갑자기 어느 해 들어서 막 화초가 잘되고 그런적도 있더라는.

    아무리 생각해도 이유는 모르겠어요. 저희집도 계속 망하다가 작년부터인가 좀 되더라는.
  • 김돌핀 2014/08/05 12:38 # 답글

    비쥬얼은 정말 맛있어보여서 츄릅..했어요 ㅎㅎㅎ
  • 쿠켕 2014/08/05 12:50 #

    호불호가 극명히 갈릴 수 있는 음식인 것 같아요 ㅎㅎ
  • 레이시님 2014/08/05 13:19 # 답글

    전 코스트코 시판 바질 페스토도 좋아해서..포스팅에 눈반짝반짝 했네요 ㅋㅋ
    샌드위치 할때 발라줘도 괜츈하던!!
  • 쿠켕 2014/08/05 22:31 #

    샌드위치에 바르는건 저도 좋아합니다. 치즈랑 햄 한 장씩만 올려도 꽤 맛나더라구요 ㅎ
  • 아카시스 2014/08/05 15:09 # 답글

    국내산 잣 값은 정말...거의 공포에 가까운 수준이죠ㅠㅠ 잣이 한우보다 더 비싸요;;;;
  • 쿠켕 2014/08/05 22:32 #

    잣같은게 별로 필요하지 않다는게 위안이 될런지 ㅋ
    바질도 무게로 치면 한우보다 비싸긴 합니다 ㅜㅠ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962
469
940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