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 옹심이 만들기 집에서 먹기





roOO님께서 신청곡 의견 주셨던 감자옹심이 만들기.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태어나서 처음 만들어봤음에도 맛도 꽤 있었고 좋은 공부가 된것 같다.

준비물은 일단 닥치고 감자.
특히 전분이 풍부한 분질감자가 (ex. 남작) 있다면 더 만들기가 쉽다.


먼저 감자를 강판에 갈아주는데, 힘든건 둘째 치고
담엔 믹서에 갈아서 만들어본 뒤에 비교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유는 잠시 뒤에....





강판에 갈아낸 감자를 면보에 넣고 수분을 짜낸 뒤의 모습.
항상 익혀먹는 감자라....잘 몰랐던 부분인데 감자의 섬유질이 제법 눈에 띈다.

옹심이로 만들어서 끓여낸 뒤에도 이 섬유질의 모습이 까실까실 남아있다.
식감에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니지만 보기에 썩 좋지는 않기에 섬유질이 남지 않도록 믹서에 갈아내는게 어떨까 싶다는 것.





면보에 넣고 짜낸 뒤에 잠깐만 기다렸다가 물을 따라내 버리면,





바닥에 전분이 이렇게나 가라앉아있다.

이걸 소금 조금만 넣고 건더기와 섞어서 반죽한 뒤에,




집에 노는 인력이 있으면 이렇게 빚어 달라고 조심스레 부탁한다.
밥값 좀 하라고 등짝 스매싱을 곁들여 주면 더 효과가 있다.





우려낸 멸치 다시마 육수에 옹심이를 투입한 뒤,
뽀얀 옹심이가 이렇게 떠오르면 얼추 완성된 것.

근데 한입 먹어보니 쫄깃하다 못해 좀 질긴 느낌이 난다. 못먹을 정도까진 아니고...
덜 익은 것은 또 아닌 것 같고,

원인을 생각해보니 면보에 넣고 수분을 짤때 너무 바싹 짠 것이 원인이 아닐까 싶다.
바싹 마른 감자 섬유질 덩어리에 물한방을 없이 전분 앙금으로만 반죽했으니.....

담에 다시 실험해보면 확실히 결과를 알수 있을 듯.




처음에 언급했듯이 감자 섬유질이 좀 눈에 거슬림.





혹시 실패할까봐 비비고 만두도 두어개 슬쩍.....

평소 양념간장은 자제하는 편이지만, 오늘은 특별히 수쉐프에게 부탁해 청양고추 듬뿍 넣은 양념장을 좀 만들었다.







쫄깃쫄깃 감자향 듬뿍 밴 옹심이 떠먹다가.

찬밥 말아먹으니 장마철 기가 막히게 잘 어울린다.

집에 처치곤란한 감자가 많다면 요즘같은 계절에 딱 해먹기 좋은 음식이다 :-)






핑백

  • A Little Bit Self-Conscious : 옹심이 2.0 2015-07-27 12:22:43 #

    ... 정도를 같이 갈아 넣었다. (2~3인분 정도)말로 설명하기가 좀 미묘하기는 하지만 수분도 저번 보다는 덜 짰다. 쫄깃하다 못해 다소 딱딱했던 지난번 버전의 옹심이에 비해 식감이 확연히 좋아졌다.탱글 쫄깃 식감에 감자향 그득. 밖에서 사먹던 옹심이와 거의 비슷해진 듯 하다. 어렸을 땐 왠지 자꾸 비린 것 같아서 멸치 ... more

덧글

  • 열정적인파오후 2015/07/21 12:55 # 답글

    옹심이에는 쌀이없으면 안됩니다(엄격)(진지)라고 모 연예인께서 말하셨는데...

    이게 더 맛있어보이네요
  • 쿠켕 2015/07/21 13:02 #

    감자옹심이에 쌀가루를 넣는 레시피가 있나요?
    왠지 감자맛이 덜나서 아쉬울 것 같은데 식감이 좀 괜찮아지려나 궁금하네요.
  • 열정적인파오후 2015/07/21 13:29 #

    쿠켕//국물에 쌀을 넣어 먹더라고요 죽처럼
    삼시세끼 김하늘편 보니까 나오더라고요
  • 쿠켕 2015/07/21 21:18 #

    옹심이 자체에 전분이 있어서 국물이 약간 걸쭉한 느낌은 있어요.
    쌀까지 푹 익혀 죽처럼 먹으면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네요. 삼시세끼를 한번 봐야 하나 ㅎㅎ
    찬밥 말아 먹어도 맛은 좋더라구요.
  • 키르난 2015/07/21 13:09 # 답글

    밖에 나가서 감자 옹심이를 먹어 본 적이 딱 한 번이라..'ㅠ' 손이 많이 간다는 것만 기억하고 있었는데 어렵긴 하군요.; 기억에 원래 옹심이 자체가 저렇게 섬유소가 송송 있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얼핏 성게 같아 보이기도하네요. 만드는 법에 대한 코멘트는 다른 분이 해주실 거라 믿고... 양념간장 들어간 매콤한 국물에 찬밥까지 말면! 으흐흐흑.;ㅠ;
  • 쿠켕 2015/07/21 21:22 #

    생각보다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은 아니더라구요. 칼국수 밀어 먹는것 보단 쉬웠습니다 ㅋ
    섬유질은 보기엔 조금 거슬리지만 먹었을땐 괜찮더라구요. 믹서기가 비추라는 의견도 있네요.
  • 지혜 2015/07/21 13:21 # 답글

    믹서로 갈면 너무 풀어져서 오히려 힘들어요.
    착즙 쥬서기 (휴롬 같은 거)로 짜서 건더기로 하는 게 훨 나아요~
    저는 강판으로 갈아서 섬유질이 살아 있는 게 젤 좋긴 해요.

    저희 고향(강릉)에서는 가게마다 옹심이 육수가 제각각이라
    사골 국물에 끓이는 데도 있고, 조개 육수에 끓이기도 해요.
    다 맛있어용! ^^
  • 쿠켕 2015/07/21 21:25 #

    믹서는 그런 현상이 있군요. 실패 1회 막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게다가 강원도 네이티브시라니! 조개국물에 먹어도 정말 시원하겠어요~
  • 2015/07/21 13:2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07/21 21:2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레이시님 2015/07/21 15:58 # 답글

    저 이거 한번도 안먹어봤어요. 그래서 궁금궁금.
    안먹어봤어도 손이 많이 가는건 알고 있었는데..항상 대단하다는 말밖에 할말이 없네요 ㅎㅎ
  • 쿠켕 2015/07/21 21:28 #

    이거 엄청 쫄깃해요. 감자맛도 찐하고~
    육수가 그냥 멸치육수니 맛 자체는 평범하달까요.
    손도 많이 안가고 금방 뚝딱 만들어집니다. 30분정도? ㅋㅋ
  • anchor 2015/07/28 10:58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7월 28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7월 28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557
397
933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