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오므라이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데미글라스 소스 오므라이스, 파전 등

하인즈 제품으로 근처에서 구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시판 데미글라스 소스입니다. (290g)대용량 제품으로는 오뚜기에서 제조한 녀석도 있나본데, 주로 업장에서 사용되지 않나 싶어요.오므라이스나 함바그 스테이크 위에 뿌려먹는 용도 이외에는 딱히 떠오르는 것이 없지만, 실제로는 돈까스나 스테이크 소스라던가 혹은 그와 유사한 수 많은 소스류, 하이라이스 등의...

치킨, 리조또, 오므라이스 등

돌절구를 계속 쓰다보니 마늘 찧을때는 뭔가 불편한 듯 하고,이런 식으로 paste 종류를 만들 때 최적화 된듯 하다.허브와 올리브유로 닭에 바를 시즈닝을 만드는 중.바질 페스토 만들 때 완전 끝내줄 것 같은데.....여튼 그 시즈닝을 발라서 구운 로스트 치킨.역시 살 보다는 껍질, 닭 보다는 감자.딴거 하느라 정신 팔려있다가 망한 리조또.일단 만듬새도 ...

데미글라스 소스 오므라이스

데미글라스 소스는 예전에 한번 만들어본 적이 있다.물론 소뼈를 구워서 육수를 낸건 아니고;; 양지 덩어리를 사용해서 만들었던 기억.데미글라스 소스 만들기자가제조했던 데미글라스 소스는 깡통에 들어있는 하인즈 데미글라스 소스와 굉장히 풍미가 유사했던 기억이다.재료의 질이나 굳이 따지지 않아도 3천원 짜리 1캔이면 오므라이스 4인분 정도를 만들어낼 수가 있는...

간짜장, 온소바, 소불고기 등

돼지 목살 큼직하게 썰어 넣은 쿠켕표 간짜장. 이제 워낙 많이 만들어봐서 그런지 나름 먹을만한 정도의 음식은 되는 것 같다.포인트는 사자표 춘장과, 지방이 적당이 함유된 돼지고기.면은 마트표 냉동 중화면인데, 첨가물의 영향인지 좀 과할정도로 쫄깃한게 단점이긴 하지만 집에서 즐기는 정도로는 무난하다고 할 수 있겠다.역시 포인트는 두툼하게 썰어넣은 돼지목살...

오므라이스, 버섯 리코타 샐러드, 피자 등

커리파우더 솔솔 뿌려 맛을 낸 오므라이스와,오뎅국~ 좀 희한한 조합인가 싶기도 하다. 아침식사로 나쁘진 않음.냉장고에 썩어가는 버섯들을 모아서 올리브유에 살짝 볶아준 다음,역시 냉장고에서 썩어가는 리코타 치즈와 하인즈 마요네즈, 찬장에서 썩어가는 견과류들 좀 곁들여서 샐러드(?) 비스무리하게 만들어 먹었다. 약간 간이 모자라서 아쉬웠지만 그리 나쁘지 않...

생일밥 外

꼬맹이 생일 날 아침 식탁.점심에 해운대 '꼴라 메르까토' 예약 걸어 놓고 늦잠자면 아침 안먹을랬는데,막상 또 미역국도 안챙겨 먹이자니 서운한 마음이 들어 미역국 끓이고 냉동실에 있던 눈뽈대 두 마리 굽고, 계란을 좀 말았다.우리 부부가 이런 일에는 분업화가 잘되있는지 둘이서 움직이면 밥상이 정말 후딱 차려진다.결혼하기 전까지 참치통조림 넣은 미역국에 ...

데미글라스 소스 만들기

데미 글라스 소스를 만들어 보았다. 프렌치 소스 중 브라운 소스 계통의 모체라고 할 수 있는 소스이고 누구나 한 번쯤 들어 보았을 법 한 유명한 갈색 소스인데, 사실 함박스텍이나 오무라이스에 뿌려먹는 줄만 알지 이 소스를 어디에 이용하는지 잘 모르겠다. 뭐 하이라이스 정도는 떠올려 볼 수 있겠다. 매 주말 아침이면 해먹는 오므...
1


통계 위젯 (화이트)

3035
242
942540